top of page

[겜블시티 카지노뉴스]국내에 환전소 차려 놓고…160억 상당 도박자금 '환치기'


겜블시티 카지노뉴스
겜블시티 카지노뉴스

겜블시티 카지노뉴스


가상자산을 활용해 수백억대 도박자금을 해외로 빼돌린 일당이 세관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이들은 국내에 정식 환전소를 차려놓고 원정도박 손님을 모집한 뒤 테더라는 코인을 이용해서 이른바, 환치기를 했습니다.


서울의 한 환전소로 세관 조사관들이 들어갑니다.


금고에서 5만 원권 돈다발이 나옵니다.


[휴대전화 1개, 2개, 3개, 4개, 5개요. 휴대전화 5개.]


이 환전소를 운영하는 A 씨는 해외 카지노 원정 도박을 원하는 사람들을 모집했습니다.


[여기에서 담당하는 업무가 뭐예요?]


[환전업자 A 씨 : 여기서 테더 사러 오는 사람 있으면 테더 팔고 그런 거죠.]


카지노 원정도박을 가려는 사람들이 원화를 주면 그에 상응하는 코인인 '테더'로 바꿔줬습니다.


테더를 필리핀 카지노로 전송하면, 현지 카지노는 원화를 낸 사람들에게 현지 화폐로 도박자금을 줬습니다.


테더는 미국 달러와 1:1 동등한 가치를 가지고 있는 코인으로, 가격 변동성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A 씨 일당은 이런 방식으로 약 160억 원 상당의 해외 원정 도박자금을 환치기했고, 이 과정에서 일정 수수료를 챙겼습니다.


[문을열/서울본부세관 외화조사총괄과장 : 이번 사건은 해외 원정도박 자금을 가상자산으로 불법송금한 국내환전소와 해외 연계 범죄조직을 적발한 최초 사례입니다.]


이들은, 일명 '김치 프리미엄'을 이용한 가상자산 차익 거래를 위해 외화 96억 원을 무역대금으로 위장해 해외로 불법 송금하기도 했습니다.


세관은 총책 A 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하고 공범 6명은 불구속 송치, 해외로 도주한 2명은 지명수배했습니다.


환전소가 각종 범죄 자금의 자금 세탁 통로로 악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단속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